“경차 자리 주차 못하게 하자 불지른다던 빌런 차주” 이번에 경차칸 2개 까지…

김준식 에디터

CAR
경차전용 주차빌런

부산 해운대구의 한 아파트에서 주민이 자신의 차량으로 아파트 정문 출구를 차단한 사건이 알려져 논란이 되었습니다. 이후, 같은 차주가 경차 전용 주차 공간 두 개를 사용해 주차하는 일이 발생하면서 공분을 샀습니다.

이 사건은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부산 센텀 소재 아파트의 논란이 된 사건’이라는 제목으로 게시되었습니다. 게시글 작성자는 이전에도 동일 커뮤니티에서 14일에 화제가 되었던 유사한 사건을 언급하며 이를 지적했습니다.

법적 조치가 필요한게 아닌가…

경차전용 주차빌런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 갈무리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부산 센텀의 주차 빌런에 대한 후속 사건”이라는 글을 게시했습니다. A씨는 “이번 사건은 법적 조치가 필요한 수준”이라며, 지난 주말 부산 센텀의 아파트에서 발생한 정문 차단 사건을 언급했습니다.

공개된 사진에는 지하 주차장에서 대각선으로 기울어진 흰색 SUV 차량이 ‘경차 전용’이라고 표시된 파란색 테두리 주차 공간 두 곳을 차지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A씨는 “이 사진은 사건 발생 후 촬영된 것”이라며, “이미 공론화된 상황에도 불구하고 지속되는 이런 행동에는 법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전에는 아파트 지상 출구를 차량으로 막은 사건으로 인해 논란이 일었던 바 있습니다.

경고를 줘도 무시하고 심지어 손대불 불지르겠다고 까지..

보배드림에 게재된 글에 따르면, 한 차주가 경차 전용 주차 공간 두 곳을 차지하며 논란이 되고 있다. 글 작성자는 “차주가 경차 전용 공간에 반복적으로 주차하고, 경비원의 주의를 여러 차례 무시했다”고 전했다. 경비원이 주차 스티커를 붙이자, 차주는 이에 대한 반발로 차량을 이동시키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경차전용 주차빌런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 갈무리

또한, 차량 이동을 요청하는 전화에 차주는 “다음 날 오전 10시에 차를 옮기겠다”며, “차에 손을 대면 불을 지르겠다”고 위협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알려졌다.

이에 대해 경찰은 해당 지역이 사유지이므로 할 수 있는 조치가 제한적이라고 밝혔으며, 차주가 오전 10시에 차를 옮기겠다고 약속했으니 기다려보라고 조언했다고 글쓴이는 전했다.

이 사연에 대해 한 누리꾼이 “해당 아파트 입주민으로서 차주가 입주민 회의에서 여러 번 의견을 제시했으나 들어주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차에 스티커를 붙이지 말라’고 경고했던 것이 오늘의 상황으로 이어졌다”고 답글을 달았습니다.

Leave a Comment